뒤로가기
  • HOME
  •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물 내용
[인천in, 2022-07-11] 반짝였던 만석동 거리와 포구… 최성균 개인전 ‘잔잔하고 거친 떨림’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22-07-19
조회수 :
66


반짝였던 만석동 거리와 포구… 최성균 개인전 ‘잔잔하고 거친 떨림’




인천 동구 우리미술관은 오는 12일부터 8월 7일까지 최성균 작가의 개인전 ‘잔잔하고 거친 떨림’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최성균 작가가 만석동에서 마주한 사건으로부터 시작된다. 그는 특정한 사건이 결합된 오브제를 수집하면서 느꼈던 당시의 감각을 전시장에서 작품을 통해 재현한다.

암전된 전시장에서 쉼 없이 진동하는 오브제는 과거 산업화로 치열했던 만석동의 거리와 붐비던 포구를 상상하게 한다.

최성균 작가는 “수집한 오브제의 거울모자이크에서 빛이 난반사하는 공간연출로 수많은 어선으로 붐볐을 반짝이던 포구의 모습을 조명한다”며 “진동 모터의 움직임을 통해 밤낮으로 가동되던 산업화 시절 만석동 공장들의 잔잔하고 거친 떨림을 떠올리게 만든다”고 전시 소감을 밝혔다.

누구나 무료로 전시를 감상할 수 있다. 전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우리미술관 홈페이지(www.wooriart.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원문보기 : http://www.incheonin.com/news/articleView.html?idxno=89293